자유게시판 free_BOARD
자유로운 글 분류

외국인 강원부동산 눈독 주택 보유량 62.4% 증가 토지 2,290㎡ 여의도 8배

작성자 정보

  • 아브딜론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토지 2,290만㎡ ‘여의도 8배'
내국인 내집마련 어려움 심화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송석준(경기 이천시)의원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8월 기준 외국인 소유의 강원도 내 주택 수는 1,366호로 집계됐다. 비교시점인 2016년 6월 841호보다 62.4%(525호) 증가한 수치다. 햇수로 환산하면 외국인들이 최근 5년 동안 해마다 도내 주택을 105호씩 사들인 셈이다.

유형별로 아파트 소유분이 5년 전보다 56.5% 증가한 819호로 최대 비중인 59.9%를 차지했다. 단독주택은 5년 전 250동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난 431동으로 증가율이 가장 컸다. 이어 다세대·연립주택은 각각 16호, 32호씩 늘어난 50호, 66호로, 5년동안 외국인 소유분은 주택유형에 관계없이 모두 증가세를 보이며 꾸준한 투자가 이어졌다.

강원도 노른자 땅을 향한 외국인의 투자 물결도 거셌다. 국토교통부 조사결과 지난해 도내 외국인 보유 토지 규모는 전년보다 70만9,000㎡ 증가한 2,290만㎡였다. 여의도 면적(290만㎡)의 8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또 해당 토지의 공시지가 합계는 전년 대비 69억원 오른 2,850억원으로, 토지 가치 역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강원일보 홈페이지
외국인 강원부동산 눈독 주택 보유량 62.4% 증가
도내 841호→1,366호 급증아파트 819호로 59% 차지토지 2,290만㎡ ‘여의도 8배'내국인 내집마련 어려움 심화강원도 부동산에 눈독 들이는 외국인이 갈수록 늘고 있다. 대규모

관련자료

최근글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