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여행 LAN travel

'돌싱글즈 외전' 이소라♥최동환, 둘만의 춘천 촌캉스 여행 '설렘주의보'

작성자 정보

  • 아브딜론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소라, 최동환 커플이 달달한 일상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 외전-괜찮아, 사랑해’(이하 ‘돌싱외전2’) 2회에서는 이소라, 최동환 커플이 대구와 동탄을 오가며 장거리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부터 ‘남다 부부’와 처음으로 만나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하루, 처음으로 떠난 둘만의 ‘춘천 촌캉스’가 펼쳐져 안방에 ‘설렘주의보’를 발령했다.

앞서 이소라가 사는 대구로 내려와 주말 데이트를 했던 최동환은 이소라의 20년지기 친구들을 만나러 갔다. 노포 느낌의 식당에 들어선 두 사람은 이소라의 초등학교 동창 2명이 나타나자 긴장한 기색을 보였다. 하지만 최동환은 곧 두 친구들에게 깜짝 선물을 전달했으며, 센스 있는 최동환의 모습에 친구들은 “오빠(최동환)를 만난다고 하면, 1년 동안 연락이 안 되도 안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합격점을 줬다.

이소라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친구들은 “혹시 가족들이 (이소라를) 어떻게 생각하시냐?”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최동환은 “부담이 안 된다고 하면 거짓말이겠지만, 이 친구가 더 이상 상처받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한다. 그걸 제일 신경 쓰고 있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 MC 이지혜 역시 최동환의 묵직한 한마디에 감동의 눈물을 쏟아냈다.

친구들과의 만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소환 커플’은 다시 대구역에서 애틋하게 이별했다. 이후 이소라는 집으로 돌아와서, 친구들과 본격 식사를 즐겼다. 그러면서 이소라는 ‘돌싱글즈3’에서 인연이 닿지 않았지만, 이후 최동환의 진심에 마음이 움직였던 과정을 털어놓으면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특히 이소라는 “원래 이혼하고 나서 다시는 재혼을 안 할 거라고 했는데, 이제 그런 마음은 없어졌다”고 털어놓는 한편, “현재는 서로 좋아하는 감정에 충실하면서 잘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며칠 뒤 이소라는 최동환의 동탄 집으로 놀러갔다. 깔끔하지만 다소 휑한 최동환의 집에서 이소라는 거실 커튼 달기에 나섰고 두 사람은 ‘꽁냥꽁냥’하면서 월동 준비를 마쳤다. 한층 포근해진 거실에서 두 사람은 ‘돌싱글즈3’를 함께 봤다. 당시 영상을 보며 또 다시 오열하는 이소라를, 최동환은 조용히 감싸안고 눈물을 닦아줘서 뭉클함을 더했다.

‘돌싱글즈2’의 남다 부부와의 만남도 성사됐다. 예쁜 레스토랑에서 만난 네 사람은 서로의 팬임을 밝히며 빠르게 친해졌고, 급기야 이다은은 “최동환님과 오빠(윤남기)가 비슷한 것 같다. 혹시 (MBTI가) ‘INTJ’시냐? ‘INTJ’들이 다 멋있나 봐”라고 ‘평행이론’을 펼쳤다.

뉴스픽
'돌싱글즈 외전' 이소라♥최동환, 둘만의 춘천 촌캉스 여행 '설렘주의보'
사진 제공=MBN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이소라, 최동환 커플이 달달한 일상을 전...

 

관련자료

최근글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