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여행 그리고설레임
로그인 회원가입
  • 지역의 이야기들
  • 여행과 설레임
  • 지역의 이야기들

    여행과 설레임

    청정지역 속초, 동료 투표로 전보자 결정, 속초우체국 직장내 갑질 논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08회   작성일Date 19-12-13 20:22

    본문

    강원도 속초우체국이 투표로 전보자를 결정해 직장내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정작 전보자는 투표가 이뤄지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전국집배노조는 9일 오후 강원도 속초 중앙동 속초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속초우체국은 부정선거를 통한 부당전보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속초우체국은 이달 3일 권아무개 집배원을 같은 관할인 강원도 고성군 간성우체국으로 발령했다. 3명의 과원(초과인원)이 발생하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지난달 29일 권씨가 속한 3팀 구성원들을 상대로 전보발령 찬반투표가 이뤄졌다. 팀원 9명 중 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속초우체국은 뒤에 6명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당시 속초우체국은 권씨에게 투표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다.

    노조가 투표용지를 확인한 결과 부정선거 정황까지 발견됐다. 이종훈 노조 조직국장은 “투표에 참여하지도 않은 권씨 본인의 이름으로 ‘찬성’으로 표기된 용지가 두 장 있었다”며 “속초우체국이 특정 인물을 찍어 부당하게 전보하기 위해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고 말했다.

    투표는 권씨만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속초우체국은 3팀 중 권씨의 집배부하량이 가장 낮다는 이유를 들었다. 노동계는 집배부하량 산정 근거에 타당성이 부족하고, 작업자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시스템이라고 주장하며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속초우체국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농성에 돌입했다. 노조는 "권 조합원은 20년 동안 성실하게 국가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으로 장관 표창을 두 번이나 받았을 정도로 우체국을 위해 헌신한 집배원"이라며 "이번 사건은 우체국의 전형적인 직장 갑질이자 부당행위로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 매일노동뉴스>가 속초우체국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수차례 연락했지만 "책임자가 자리에 없다"는 말만 돌아왔다.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는 9일 속초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배원 부당전보 철회를 촉구한 뒤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전국집배노조에 따르면 속초우체국은 권모(48) 집배원에 대해 지난 3일 자로 간성우체국으로 발령 내는 과정에서 지난달 29일 권씨가 소속된 3팀 8명이 투표를 통해 권씨를 대상자로 결정했다.

    권씨는 투표 사실을 동료로부터 뒤늦게 알게 됐으며 전체 9명의 3팀 직원 가운데 권씨만 집배노조 소속이고 나머지 8명은 모두 우정노조 소속이다.

    전국집배노조는 “권씨를 간성우체국으로 보낼 목적으로 요식행위에 불과한 투표를 진행했다”며 “당사자를 의도적으로 배제하는 등 우체국의 전형적인 직장갑질이며 부당한 전보발령”이라고 주장했다.

    권씨는 “1995년 계약직으로 입사해 2년 뒤 정규직으로 전환된 후 장관 표창을 2회 수상했고 징계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양양에서 출퇴근하고 있는데 통근거리가 멀어 연고지 신청을 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해천 속초우체국장은 “전체 4개 팀 가운데 3팀만 인원이 1명 초과돼 전보대상자를 자율적으로 결정하면 참고자료로 활용하겠다고 했을 뿐 투표 사실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img.jpgimg.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