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혜의 석호에..10톤짜리 콘크리트 덩어리 120개가 박혔다

작성자 정보

  • 펜과스틱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반응형

설악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동해 푸른 바다가 감싸 안은 강원도 속초 영랑호. 10월 어느 날, 가을바람에 물억새가 흔들리고, 윤슬이 쉼 없이 반짝이는 호수.
때아닌 기계음으로 쉬고 있던 새들은 소스라쳐 자리를 뜬다.

호수를 가로지르는 부교 등 생태탐방로 사업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다. 이를 놓고 지역 환경·시민단체와 속초시의 뜻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8천년 전 생성된 영랑호는 희소성이 높고 보전 가치가 큰 동해안의 대표적 석호다.
석호는 파도나 해류의 작용으로 해안선에 생기는 사주(모래섬), 사취(모래부리)로 입구가 막혀 생긴 자연 호수다.

민물과 바닷물의 중간 성격을 갖춘 독특한 지형과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 원앙, 수리부엉이, 수달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이 사는 곳이며 큰고니 등이 찾아오는 대표적 철새도래지다.

3556374165_kJdIlsYS_099464853676ed0866f122e5df78577fe20fd036.jpg


3556374165_dfbFZ3CX_e02bf2dbb76ed7b25d4d2a87301c012053ba8268.jpg


3556374165_2dayEroF_34620527515013742a773eae6a0ebd4d063e9ef1.jpg

관련자료

최근글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