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잃은 부모, 눈물 바다 "나경원 대표, 아이 목숨 거래하겠다니…"

홈 > 관심 거리 > 여행과 설레임
여행과 설레임

아이 잃은 부모, 눈물 바다 "나경원 대표, 아이 목숨 거래하겠다니…"

아이를 잃은 부모들은 이미 세상을 떠난 아이들을 정치 흥정의 대상으로 삼았다면서 항의 표시로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열었다. 하준이 어머니는 "오늘 나경원 원내대표께서 사실을 말해주셨다. 아이들의 목숨과 거래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는 누가 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해인이 아버지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생기고 있는데 왜 도대체 아이들을 이용해서 이렇게까지 하는지 꼭 이유를 듣고 싶다"면서 "지금은 국민들이 무릎을 꿇어야 하고, 도저히 이 상황이 이해가 안 된다. 나경원 대표님께서는 분명히 말씀해 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해인이 어머니는 "아이들 이름만 들어도 먹먹해서 눈물만 나는데 왜 저희가 발로 뛰고 저희가 호소하고 이 자리에, 도대체 얼마나 더 비참하게 만드실 것인가"라고 말했다.

민식이 어머니는 "우리 아이들을 이용하지 말라. 당신들에게 그렇게 하라고 우리 아이들 이름 내준 거 아니다"라며 "우리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절대로 쓰지 말라. 사과해야 된다. 꼭 사과를 받을 것이다. 당신들한테 무릎까지 꿇은 우리"라고 말했다.

 

0 Comments

Most Viewed Posts

New Posts

Miscellaneous